조계종 자승스님 입적은 '자화장'…"소신공양으로 경각심 남겨"

생활/문화

이데일리,

2023년 12월 02일, 오전 11:48

[이데일리 이윤정 기자] 칠장사 화재현장에서 입적한 해봉당 자승스님이 ‘소신공양’(燒身供養, 스스로의 몸을 불살라 공양하는 것)을 선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30일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열린 언론브리핑에서 조계종 대변인인 기획실장 우봉스님은 “자승스님이 종단 안정과 전법도생을 발원하면서 소신공양 자화장으로 모든 종도들에게 경각심을 남기셨다”고 밝혔다. ‘자화장(自火葬)’이란 스스로 장작을 쌓아 올리고 그 위에 올라가 다비(시체를 화장하는 일)를 하는 것을 말한다.

29일 입적한 자승스님(사진=조계종).
우봉스님은 “제 33, 34대 총무원장을 역임하신 해봉당 자승 대종사가 법랍 51년, 세수 69세로 원적에 들었다”며 “자승 대종사는 ‘생사가 없다 하나 생사 없는 곳이 없구나. 더이상 구할 것이 없으니 인연 또한 사라지는구나’라며 열반송을 남겼다”고 전했다.
장례는 종단 규정에 따라 전 총무원장에 대한 예우 차원에서 조계종 종단장으로 거행된다. 장례는 총무원장 진우스님이 장례위원장으로 직접 진행할 예정이다.

분향소와 영결식장은 대한불교조계종 총본산 조계사에 마련됐다. 다비장은 대한불교조계종 제2교구본사 용주사 연화대이다. 조문과 분향은 이날 오후부터 12월 3일까지 5일간 가능하다.

조계종 총무원 기획실장 우봉스님이 30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 내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해봉당 자승 대종사 원적 관련 장례 절차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이시간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