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까지 함께하지 못해 죄송, 종단 잘 챙겨달라"…자승스님 유언장 공개

생활/문화

이데일리,

2023년 12월 02일, 오전 07:56

[이데일리 이윤정 기자] 안성 칠장사 화재 현장에서 입적한 자승스님이 종단의 미래를 위해 힘써달라고 유언을 남겼다.

조계종은 1일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끝까지 함께하지 못해 죄송합니다. 종단의 미래를 잘 챙겨주십시요”라고 적힌 자승스님의 유언장 일부를 공개했다.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조계사 대웅전에 마련된 자승스님 분향소에 추모발길이 이어지고 있다(사진=뉴스1).
자승스님은 유언장에서 “상월선원과 함께 해주신 사부대중께 감사합니다”라며 “우리 종단은 수행종단인데 제가 여러 소임을 살면서 수행을 소홀히 한 점을 반성합니다”라고 메시지를 남겼다. 이어 “결제 때마다 각 선원에서 정진하는 비구·비구니 스님들을 진심으로 존경하고 존중합니다. 해제 때마다 많은 선지식인들이 나와 침체된 한국불교를 이끌어 가주시길 서원합니다”라는 내용을 덧붙였다.

칠장사와 관련한 당부의 말도 적었다. 자승스님은 “탄묵, 탄무, 탄원, 향림(자승스님의 제자). 각자 2억(원)씩 출연해서 토굴(칠장사 요사채를 지칭하는 것으로 추정)을 복원해주도록. (20)25년까지 꼭 복원할 것”이라고 썼다. 탄묵, 탄무, 탄원, 향림은 자승스님의 상좌(제자)스님들의 법명이다. 조계종은 이 메시지가 화재로 소실된 칠장사 복원과 관련된 말씀이라고 해석했다.

해당 유언장은 자승스님의 숙소였던 은정불교문화재단에서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계종 대변인인 우봉스님은 “당신(자승스님)께서 이번 상월결사 인도 순례를 마치시고 지인들과 차를 마시다가 ‘나에게 혹시 무슨 일이 생기면 내방 어디어디를 열어보라’고 말씀을 남기셨다”며 “그 말씀을 들었던 스님 중 한 분이 어제 밤 숙소를 방문해 발견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소신공양과 관련된 내용은 없었다”며 “칠장사에 타고 가신 차량에서 발견된 메모는 유언장이라기 보다 소신공양 전 당부하신 내용 정도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이시간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