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말이 돼?’ 손흥민, 팬들이 뽑는 ‘올해의 선수’ 후보 12명에도 탈락했다

스포츠

OSEN,

2023년 12월 02일, 오후 01:49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서정환 기자] 손흥민(31, 토트넘)이 여전히 뛰어난 기량에 비해 영국에서 제대로 인정을 받지 못하고 있다.

영국 일간지 ‘미러’는 팬들이 뽑는 올해의 선수상(Fans’ Footballer of the Year) 후보 12명의 선수를 선정해 발표했다. 하지만 손흥민의 이름은 없었다. 

영국프로축구선수협회( Professional Footballers' Association)가 주관하는 이 시상은 매년 영국축구계에서 가장 빛난 활약을 보인 선수를 팬들의 투표를 통해서 선정하는 상이다. 잉글랜드 대표팀이나 프리미어리그, 챔피언십, 리그원, 리그투까지 1부리그부터 4부리그에서 뛰는 프로선수들이 수상 대상이다. 팬들이 직접 투표를 통해 수상자를 뽑기에 의미가 더하다.

엘링 홀란(맨체스터 시티), 모하메드 살라(리버풀), 주드 벨링엄(레알 마드리드), 해리 케인(바이에른 뮌헨) 등 현재 유럽축구계에서 최고의 활약을 하고 있는 선수들이 다수 포함됐다.  

[사진] 팬들이 뽑는 '올해의 선수상' 후보 12인

수상후보를 보면 12명 중 무려 8명이 프리미어리그에서 뛰는 남자선수였다. 주드 벨링엄(레알 마드리드)과 해리 케인(바이에른 뮌헨)은 잉글랜드 대표팀에서의 활약을 인정받아 후보에 선정됐다. 나머지 두 명은 잉글랜드 여자프로축구에서 뛰는 매리 업스(맨유 위민스)와 샘 커(첼시 위민스)다.

12명의 후보는 홀란, 로드리, 존 스톤스(이상 맨시티), 주드 벨링엄(레알 마드리드), 데클란 라이스, 부카요 사카(이상 아스날), 매리 업스(맨유 위민스), 샘 커(첼시 위민스), 해리 케인(뮌헨), 모하메드 살라(리버풀), 올리 왓킨스(아스톤 빌라), 키에런 트리피어(뉴캐슬)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선수들의 포지션이 다 달라서 객관적인 평가는 어렵다. 다만 수상후보 중 손흥민보다 활약이 떨어졌던 선수들도 몇 명 보인다. 토트넘 주장으로서 프리미어리그 선두경쟁까지 펼치고 한 때 득점순위 2위까지 올랐던 손흥민의 이름이 빠졌다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

올 시즌 토트넘이 해리 케인이 이적하고 부상자가 속출하는 가운데 선두경쟁을 할 수 있었던 것은 순전히 손흥민의 맹활약 덕분이었다. 하지만 그의 이런 노력과 수고가 모든 영국인들에게 인정을 받고 있는 것은 아니었다. 

12명의 선수 중 홀란(노르웨이), 로드리(스페인), 살라(이집트) 세 선수를 제외하면 나머지 선수들은 모두 영국 국적의 선수들로 국가대표 경험도 다수 갖고 있다. PFA가 일부 외국선수에게 불이익을 주고 수상후보에서 배제한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흥민은 23골로 살라와 함께 공동 득점왕에 올랐던 2021-22시즌에도 ‘PFA 올해의 선수’ 후보에서 탈락해 논란이 됐다. 확실히 손흥민은 활약상에 비해 개인상복은 없다.

영국에서 현지 선수들을 제치고 아시아출신 손흥민이 수상자가 되려면 지난 시즌 36골로 프리미어리그 최다골 기록을 갈아치운 엘링 홀란처럼 압도적인 활약을 펼치는 수밖에 없어 보인다. / jasonseo34@osen.co.kr

이시간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