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도 재건축 힘들어…평당 800만원대도 시공사들 ‘절레절레’

재테크

이데일리,

2024년 2월 20일, 오후 07:25

[이데일리 박지애 기자] 공사비 상승 여파가 강남 재건축 현장까지 번지고 있다. 얼마 전까진 건설사들은 강남 재건축이라면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입찰 경쟁을 벌였지만 이젠 강남이어도 원자재 값, 인건비 상승 등으로 공사비 부담이 커지며 공사비가 적정 수준 이상을 맞추지 못하면 유찰되는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서울의 한 재건축 현장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19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서울 송파구 가락삼익맨숀 재건축조합은 최근 시공사 선정을 위한 입찰을 진행했지만, 입찰에 응한 건설사가 단 한 곳도 없어 유찰됐다.

앞서 현장설명회에는 현대건설, 대우건설, GS건설, 포스코이앤씨, HDC현대산업개발, 금호건설, 동부건설, 효성중공업 등 8개 건설사가 참석해 관심을 보였으나, 정작 입찰에 참여하기 위해 입찰 보증금을 납부한 건설사는 없었던 것이다.

송파구에서도 핵심 지역에 위치한 가락삼익맨숀 재건축사업의 시공사 선정이 유찰된 것에 대해 일각에서는 조합이 낮은 공사비를 제시한 것을 이유로 들고 있다. 조합이 하이엔드 브랜드를 원하면서도 평당 공사비를 810만원으로 제안하다 보니, 건설사가 조건을 맞추기 힘들 것으로 판단해 유찰됐다는 것이 업계의 중론이다.

건설업계 한 관계자는 “평당 810만원으로는 강남권 상품 수준을 맞추기가 쉽지 않아 시공사들이 입찰에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본다”며 고급화를 원하는 단지라면 평당 900만원으로도 쉽지 않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1~2년 전만 해도 평당 공사비 700만원대면 고급화가 가능했는데 최근에는 공사비가 급등해 평당 공사비 700만원대 수준으로는 일반 브랜드로도 적자를 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하이엔드 브랜드를 적용해 상품성을 높이면 일반적인 가격보다 훨씬 더 높은 수준의 공사비를 부담해야 할 수밖에 없다.

일례로 작년 서울 구로구 보광아파트 재건축에서는 대우건설이 ‘푸르지오’브랜드를 앞세워 평당 807만원에 수주했으나, 여의도 공작아파트 재건축에서는 하이엔드 브랜드인 ‘써밋’을 내세워 평당 1070만원에 수주한 바 있다.

포스코이앤씨 역시 광진구 중곡아파트에서 ‘더샵’을 내세워 평당 800만원에 수주한 반면, 부산 촉진 2-1재개발에서는 포스코이앤씨가 자사의 하이엔드 브랜드인 ‘오티에르’를 앞세워 평당 891만원에 수주했다.

이에 따라 최근 시공사를 선정하기 위해 조합이 추세에 맞춰 공사비를 올리는 곳도 늘어나고 있지만 이마저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신당9구역의 경우 평당 742만원에서 840만원으로 공사비 인상을 진행하면서까지 시공사 선정을 진행했으나 3차까지 유찰돼 시공사 선정에 난항을 겪고 있다.

또한 잠실우성4차 재건축 조합은 최근 2차 입찰에서 시공사를 구하지 못하자 평당 공사비를 760만원에서 810만원으로 올려 시공사 재선정에 나설 예정이지만, 최근 시공사 선정에 나선 개포5단지 공사비 예가인 평당 840만원에 비해 현저히 낮은 수준으로 건설사들의 입찰 전망이 부정적이다.

정비업계 한 관계자는 “건설사들은 원자재 가격, 인건비 상승 등에 대한 우려로 공사비에 부담을 느낄 수밖에 없다”며 “향후 제로에너지 정책 여파 등을 고려하면 현재 시점에서는 조합이 공사비를 합리적으로 책정한 다음 시공사를 선정해 사업 속도를 빠르게 가져가는 것이 이득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시간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