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집은 불타올라 베니스로 향하고…작가 이배가 선보일 '달집태우기'

생활/문화

뉴스1,

2024년 2월 22일, 오후 05:18

Preparation of Daljip Teugi for the ceremony in Cheongdo, Photo by Jaeho Jung. 조현화랑 제공.
경북 청도의 주민들이 매년 음력 1월 15일 정월대보름에 모여 행하는 세시 풍습 전통의례가 이탈리아 베니스로 향한다.

한솔재단뮤지엄 산과 빌모트 파운데이션이 공동주관하고 조현화랑이 협력 및 후원하는 이배 작가의 개인전 '달집태우기'(La maison de la Lune Brûlée)는 제60회 베니스 비엔날레의 공식 연계 부대 전시로 4월 20일부터 11월 24일까지 베니스 빌모트 파운데이션에서 개최된다.

이번 전시는 정월대보름의 밤하늘 아래 송액영복과 풍년을 빌던 풍습과 현대 미술이 하나로 엮인 관객 참여형 전시가 될 전망이다.

청솔가지와 짚단을 쌓아 '달집'을 만들어 태우는 청도의 제의가 돋보이는데, 사람의 문화와 자연의 화합, 거함과 비움의 순환, 자연의 호흡과 리듬 등 풍부한 서술을 바탕으로 만물의 연결됨을 다룬다.

작가는 세계 각지에서 보내온 소원을 모아 전통 한지 조각에 옮겨 적고, 오는 24일 청도에 설치하는 달집에 묶어 함께 태운다.

이 과정을 담은 영상은 비디오 설치작 '버닝'(Burning)이 되어 베니스 빌모트 파운데이션에서 전시 기간 상영될 예정이다.

작가는 작품을 통해 천체를 주시하며 지켜온 민속 의례와 전통을 기념하고 자연의 호흡을 되짚고자 한다.

아울러 한국의 전통에 담긴 철학과 지혜뿐만 아니라 '전통'이라는 문화 보편소가 동시대 우리 사회에 어떤 역할과 가능성을 가졌는지 묻는다.

ickim@news1.kr

이시간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