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진원, '2024년 대중음악 지원사업' 추진…참가기업 모집

생활/문화

이데일리,

2024년 2월 23일, 오전 09:01

지난해 10월 올림픽 공원 일대에서 개최된 공간기획형 공연개최 지원공연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 2023’ 실황(사진=한국콘텐츠진흥원)
[이데일리 최희재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인촌)와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조현래)은 국내 대중음악 분야 전반의 역량 강화를 위한 ‘2024년 대중음악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콘진원은 올해 대중음악 분야의 △뮤지션 활동 기반 신규 IP 개발 및 활용 지원 △온·오프라인 병행 공연 지원을 신설한다. 또한 기존에 추진하던 △ICT-음악(뮤직테크) 콘텐츠 제작지원 △공간기획형 공연개최 지원 △해외 투어 개최 지원을 강화하여 5개 부문의 48개 내외 과제를 지원한다.

신규 음악 콘텐츠 IP 제작 지원과 마케팅, 해외진출 등 대중음악 산업 전반을 아우르는 지원을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IP 육성 노력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맞춤형 사업 신설

올해 신설된 뮤지션 활동 기반 신규 IP 개발 및 활용 지원 사업은 국내 뮤지션들의 신규 음악 IP 제작 지원을 포함하여 공연 개최·프로모션 등 뮤지션 음악 활동 전 주기를 원스톱으로 지원하는 사업이다. 뮤지션이 소속되어 있는 기획사와 레이블 대상으로 총 13개 내외 기업을 선정해 평가를 통해 1~8위까지는 최대 2억원, 9~13위까지는 최대 1억원까지 지원한다.

지난해 9월 영등포 옛 밀가루 공장 부지에서 개최된 공간기획형 공연개최 지원공연 ‘브라운슈가도넛 2023’ 실황(사진=한국콘텐츠진흥원)
◇해외 진출 지원 규모 확대

온·오프라인 병행 공연 지원 사업은 대중음악 콘텐츠 IP에 기술 요소를 활용함으로써 중소음악기업 제작 역량 강화를 목적으로 추진되는 신규 사업이다. 온라인과 오프라인이 공존하는 형태의 기술 융합 공연 과제를 지원하며 공연 제작사 및 기획사를 대상으로 총 6개 과제 내외 최대 4억원을 지원한다.

공간기획형 공연 개최지원 사업은 급증하는 대면공연 수요에 발맞춰 올해도 지속되는 사업으로, 전년도와 동일하게 공연 규모별로 나뉘어 지원한다. △대형 부문은 4개 과제 대상 최대 7천만 원 △중소형 부문은 7개 과제 대상 최대 4천만 원까지 지원한다.

해외 투어 개최 지원 사업은 작년보다 지원금 규모를 확대하여 총 8개 과제 대상 최대 5천만원까지 지원하고, 자체 해외 투어가 예정되어 있는 뮤지션을 대상으로 여비성 경비, 임차료, 현지 홍보 마케팅 비용 등을 지원한다.

◇ICT 신기술 융합한 콘텐츠 발굴

올해로 5년차를 맞이하는 ICT-음악(뮤직테크) 콘텐츠 제작 지원 사업은 음악과 ICT 신기술을 융합한 선도적인 콘텐츠를 발굴하고자, 개발 단계별 ‘기획·제작’과 ‘고도화·마케팅’ 등 2개 부문으로 나누어 진행한다.

총 10개 내외 기업을 대상으로 △기획·제작 단계는 최대 2억원 △고도화·마케팅 단계는 최대 3억원을 지원하며, 고도화·마케팅 분야 선정 기업들의 경우 콘진원의 뮤콘 비즈니스 프로그램과 연계하여 해외 비즈니스까지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콘진원은 이번 대중음악 지원사업 이외에도 우수한 신인 뮤지션을 발굴·육성하는 △뮤즈온, 중소기획사 뮤지션들의 대면 공연에 신기술 적용을 지원하는 △하이브리드 음악 영상 제작지원, 국내 대중음악 해외진출 확대를 위한 △뮤직·엔터테인먼트 페어(뮤콘) △해외 음악 쇼케이스(코리아 스포트라이트) △해외 페스티벌 참가 지원 등의 모집을 순차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보다 자세한 내용과 신청 방법은 콘진원 누리집 및 e나라도움에 게시된 공고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업 신청을 원하는 기업은 각 사업 공고된 참가자격 확인한 후 신청서류를 갖추어 오는 3월 12일 오전 11시까지 접수하면 된다.

이시간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