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재무부 "러시아 전쟁능력 겨냥 500개 이상 추가 제재"(상보)

해외

뉴스1,

2024년 2월 23일, 오전 10:22

미국이 러시아 반체제 인사 알렉세이 나발니의 사망과 우크라이나 전쟁 2년을 이유로 러시아에 대한 새로운 대규모 제재를 부과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22일(현지시간) 월리 아데예모 미국 재무부 부장관은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미국이 23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2년을 맞아 500개 이상의 표적에 대해 제재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제재는 다른 국가들과 협력한 조처로, 러시아의 군사산업단지뿐만 아니라 러시아가 필요한 물품에 접근하는 데 도움을 주는 제3국의 기업들도 겨냥한다고 아데예모 부장관은 설명했다.

미 재무부 관계자도 AFP통신에 "금요일(23일) 개시될 조처는 러시아와 그 조력자, 전쟁 기계에 타격을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도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은 채 추가 제재를 예고하며, 23일 주요 제재 패키지를 발표할 것이라는 점을 알렸다.

미국은 만 2년이 다 돼가는 전쟁에 대응하기 위해 제재 패키지를 미리 계획했으나, 최근 나발니의 사망으로 제재 패키지를 보완했다고 한 미국 고위 관리는 알자지라에 전했다.

빅토리아 눌랜드 국무부 차관은 "우리는 앞으로 며칠 안에 엄청난 새로운 제재 패키지를 갖게 될 것"이라며 "그중 일부는 나발니의 죽음에 직접 연루된 사람들을 표적으로 삼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러시아 교정 당국은 지난 16일 성명을 내고 나발니가 시베리아 야말로-네네츠크주 제3교도소(IK-3)에서 수감 도중 사망했다고 밝혔다. 정확한 사인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으나, 국제사회는 러시아 정부의 야권 인사 탄압이라고 보고 있다.

눌랜드 차관은 이에 더해 러시아가 제재를 회피하도록 돕는 국가와 은행 등에게도 적용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아울러 눌랜드 차관은 이미 시행 중인 제재가 실효성이 없다는 점도 인정했다.


미국을 주축으로 한 서방 국가는 지난 2022년 2월24일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후 러시아에 수많은 제재를 가했다.

제재에는 러시아 중앙은행 자금 동결, 특정 러시아 상품 금수 조처, 러시아 은행 일부의 세계은행간금융통신협회(SWIFT·스위프트) 배제, 러시아 원유에 60달러 가격 상한제 부과 등이 포함됐다.

다만 새로운 조처도 효과는 미미할 것이며,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원이 더 중요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미국외교협회(CFR) 찰스 쿱찬 선임연구원은 알자지라에 "제재는 항상 불안하지만 그다지 중요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솔직히 말해서 제재는 러시아 경제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큰 변화를 가져올 것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적, 경제적 지원을 전면적으로 중단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최근 미국 의회에서 통과가 미뤄지고 있는 우크라이나 군사 지원안에 대한 언급으로 해석된다.

미국 상원이 지난 13일 우크라이나·이스라엘·대만 지원을 위한 950억 달러(약 126조7700억 원) 규모 패키지를 통과시켰지만, 공화당이 주도하는 하원에서는 처리가 지연되고 있다.

아데예모 부장관 역시 "제재와 수출 통제는 러시아의 속도를 늦추고 우크라이나에서 그들이 선택한 전쟁을 치르는 것을 더 어렵게 만드는 데 맞춰져 있다"면서도 "궁극적으로 우크라이나가 스스로 방어할 수 있는 능력을 부여하기 위해 의회는 우크라이나에 필요한 자원과 무기를 제공하는 조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유럽연합(EU)과 영국도 러시아에 대한 새로운 제재를 부과했다.

EU는 지난 21일 러시아에 대한 13차 제재 패키지를 승인했는데, 약 200개에 달하는 기업과 개인에게 추가 제재를 부과하는 내용이 담겼다.

EU 순회 의장국을 맡고 있는 벨기에는 "EU 대사들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러시아의 공격에 따른 13차 제재 패키지에 원칙적으로 동의했다"며 "EU가 승인한 가장 광범위한 제재 패키지 중 하나"라고 밝혔다.

영국도 22일 러시아와 관련된 50개 이상의 개인 및 단체에 대한 제재를 가했다. 영국 외무부가 발표한 성명에 따르면 제재 대상에는 국방 시스템용 공작 기계는 물론 전투기, 엔진, 탱크, 미사일을 생산하는 수입업체와 제조업체도 포함됐다.

이와 관련해 아데예모 부장관은 "내일 우리는 바로 이곳 미국에서 수백 건의 제재를 발표할 예정이지만, 미국만이 이러한 조치를 취하는 것이 아니라는 점을 기억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yeseul@news1.kr

이시간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