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 TSMC 구마모토 2공장에 6.5조 보조금 확정

해외

뉴스1,

2024년 2월 23일, 오전 11:40

대만반도체(TSMC)가 일본 구마모토현에 제2공장을 건설하는 것과 관련해 일본 정부로부터 7300억엔(약6조5000억원) 보조금을 확정받았다고 요미우리신문이 23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TSMC의 구마모토 1공장에 대한 보조금은 최대 4760억엔으로 TSMC는 일본 반도체 산업의 기반을 강화하는 데에 주도적 역할을 할 전망이다.

TSMC의 구마모토 2공장은 2024년 말까지 착공해 6~7나노미터(나노는 10억분의 1)의 반도체를 생산할 전망이다. 제1공장은 24일 개소식이 예정됐는데 설비투자액은 3조엔이 넘고 고용인력은 3400명 이상이다.
일본에서 현재 생산할 수 있는 반도체 수준은 40나노급으로 첨단 반도체 공급은 수입에 의존해 왔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반도체 산업의 재육성을 통해 TSMC 공장에서 국내용 최첨단 반도체를 증산할 것을 요구할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일본 정부는 2공장 건설을 통해 반도체의 국내 생산기반 강화와 업계 전체 활성화를 기대한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shinkirim@news1.kr

이시간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