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친명 개입 의혹에 "많이 본 장면…대장동 비리도 그런 식"

정치

뉴스1,

2024년 2월 23일, 오후 12:16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국민의미래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2.2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3일 친명계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공천을 위한 여론조사에 개입했단 의혹에 대해 "어디서 많이 본 장면 같지 않냐"며 "대장동 비리가, 백현동 비리가, 성남 FC 비리가 그런 식으로 이재명 대표 측의 수상한 업체나 관계자가 이유 없이 들어가서 벌어진 비리 아니냐"고 비판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입장을 정확하게 바꿔서 생각해 보시라. 제가 누구를 날리기 위해서 저렇게 했다고 했을 때 저분들은 어떻게 하실까"라며 "바로 특검 아니냐. 쌍특검이 아니라 3특검 쯤 되지 않을까 "라고 비판했다.

한 위원장은 "우리 당과 비교해 달라. 저는 우리 당의 공천을 정하기 위한 여론조사 업체가 어디인지 모른다"며 "제가 알 필요도 없고 저한테 보고하지 말라고 했다"고 강조했다.

한 위원장은 "제가 보기에 국민의 눈높이에 안 맞는 사법 리스크 문제가 있을 때 문제 제기하는 방식도, 불러서 '이거 날려' '여론조사 조작해' 이런 게 아니라 '이런 건 문제가 있으니 공식적인 문서로 남기면서 재고하겠다는 것"이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공천관리위원회에서 다른 결정을 한다면 존중할 것이고 저희가 반대되는 의견을 표명한다고 하더라도 공식적인 방식을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노웅래 민주당 의원이 공천 탈락에 반발해 단식 농성에 들어간 것에 대해선 "대한민국의 상황을 잘 모르는 외국인에게 이렇게 물었다고 생각해 보자"며 "노 의원과 노 의원의 범죄 혐의를 쭉 알려주고, 이재명과 이재명의 범죄 혐의를 쭉 알려주고 둘 중에 누가 국회의원이 돼야 한다고 생각하는지 물었다면 어떻게 대답할 것 같냐"고 했다.
한 위원장은 "'둘 다 감옥에 가야지, 국회에 가냐'고 저는 대답할 것 같다"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이 대표가 전날 비명계 공천학살 논란에 대해 "0점 받은 의원도 있다"며 웃은 것에 대해서 "그 장면을 보고 어떻게 느꼈나. 나는 좀 화가 나더라. 그렇게 웃으면서 얘기할 문제가 아니잖나"라며 "이번 총선 국면에서 최악의 장면"이라 평가했다.

한 위원장은 김현아 전 의원의 단수공천 및 보류 결정을 놓고 공관위와 비대위의 '파워 게임'이란 지적이 나오는 데 대해선 "오히려 절차가 작동한다고 생각하지 않냐"며 "만약에 제가 진짜 뒷구멍으로 공관위를 누구처럼 허수아비로 만들고, 누구처럼 공관위원장이 누군지도 모르게 뒤 작업을 하고 있다면 이런 식으로 정상적인 절차에 따른 요구가 이뤄지지 않았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만약 정말로 그렇게 할 거라면 제가 전화해서 '이 사람 빼주시는 게 어떻겠냐'고 하지 않았을까"라며 "저는 공관위의 권위를 대단히 존중하고 정상적인 절차에 따라 재고를 요청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sinjenny97@news1.kr

이시간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