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 16% 폭등, 별거 아냐…지난해 5월에는 24%↑

해외

뉴스1,

2024년 2월 23일, 오후 12:25

22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엔비디아 주가가 16% 이상 폭등, 다우와 S&P500이 사상 최고치를 또다시 경신하고, 나스닥도 장중이지만 사상 최고를 경신하는 등 미증시 랠리를 이끌었다.

그러나 사실 이날 상승폭은 별거 아니다. 지난해 5월에는 주가가 24% 폭등했었다.당시에도 실적 호조로 엔비디아의 주가가 24% 이상 폭등했다.

지난해 5월 25일 엔비디아는 뉴욕증시에서 전거래일보다 24.37% 폭등한 379.80달러를 기록했다. 이로써 시총이 9393억 달러로 집계돼 시총 5위 기업에 올랐다.

직전일 엔비디아의 시총은 7552억달러였다. 하루새 1841억달러 정도 시총이 는 것이다. 이는 역대 시총 증가 순위 5위에 해당한다.

일일 시총 증가 순위 '톱 10'-블룸버그 갈무리

이후 엔비디아 주가는 추가 랠리해 5월 31일 시총 1조달러를 돌파했다. 이는 반도체 기업 중 사상 최초였다.
22일 미국증시에서 엔비디아는 실적호조로 16.40% 폭등한 785.38달러를 기록했다. 상승률은 16%에 그쳐 지난해 5월 상승률보다 못했다.

엔비디아 일일 주가추이 - 야후 파이낸스 갈무리

이로써 시총은 1조9400억 달러로 집계돼 2조달러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그러나 시총은 하루새 2770억달러 급증했다.상승률은 낮지만 그동안 시총이 크게 늘었기 때문에 시총은 증가액은 더 큰 것이다.

이같은 시총 증가액은 미증시 역사상 최고다. 이전 기록은 지난 2일 페북의 모회사 메타가 기록한 1968억달러였다.

엔비디아는 지난해 5월 깜짝 실적으로 주가가 급등한 뒤 얼마 후 시총 1조달러를 돌파했다. 이번에는 조만간 시총 2조달러를 돌파할 전망이다. 시총 1조달러를 돌파한 뒤 9개월 만에 시총 2조 달러를 눈앞에 두고 있는 것이다.

sinopark@news1.kr

이시간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