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완영 "선당후사 정신으로 총선 승리 밀알되겠다"

정치

뉴스1,

2024년 2월 23일, 오후 12:34

이완영 자유한국당 의원이 23일 오전 광주지방법원 6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법원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2018.10.23/뉴스1 © News1 남성진 기자
이완영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은 23일 "정치적 결단에 대해 고민이 많았으나 어렵게 찾은 윤석열 정권을 반드시 성공시키겠다는 일념과 선당후사의 정신으로 총선 승리를 위한 밀알이 되겠다"고 밝혔다.

19·20대 국회의원을 지낸 이 전 의원은국민의힘 4·10총선에서 공천을 신청했던 경북 고령·성주·칠곡 지역구에 현역 정희용 의원이 단수 추천되면서 자동으로 컷오프(공천 배제)됐다.

이 전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중진 의원으로서 윤석열 정부의 성공과 정권 재창출을 견인할 경선의 기회가 주어지지 못한 점에 대해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면서도"공천을 받은 정희용 의원이 당선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총선에서 시스템 공천을 통해 아쉽게 탈락하고, 저처럼 예측하지 못한 경우도 생길 수 있다. 그럼에도 국민의힘의 승리를 위해서 용기와 헌신이 필요하다는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요청을 되씹어봐야 한다"고 했다.

이 전 의원은 "우리 당과 보수의 몰락을 가져왔던 원흉이 바로 공천 파동이었던 것을 잊어서는 안 될 것"이라며 "공천을 신청했다가 낙천된 후보들 모두 당의 결정에 따라주고, 이번 총선에서 과반수의 제1당 탈환을 위한 길에 한마음 한뜻으로 함께하기를 호소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20년 이상의 고용노동부 근무와 국회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등에서 활동하면서 정년 60세 법 제정 등 근로자와 농어민 등 사회적 약자를 지켜온 경력을 바탕으로 노동, 환경, 농축산 단체의 표를 결집해나가겠다"고 밝혔다.

angela0204@news1.kr

이시간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