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스텔스 전투기 뭉쳤다…적기·순항미사일 요격·격추 훈련

정치

뉴스1,

2024년 2월 23일, 오후 02:00

F-35A가 편대비행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2023.10.31/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한미 공군이 23일 양국의 F-35A 스텔스 전투기 등을 동원해 연합공중훈련을 실시했다.

공군에 따르면 이날 훈련엔 우리 공군의 F-35A, KF-16, F-15K, F-5E/F 전투기와 미 공군의 F-35A 등 총 10여대의 공중전력이 참가했다.

이번 훈련에 참가한 미 공군의 F-35A는 일본 가데나 기지에 주둔 중인 전력으로서, 지난 21일 오산기지로 전개했다.

5세대 전투기인 F-35A는 뛰어난 저피탐 기능과 더불어 4세대 전투기에 비해 우수한 표적탐지 및 정밀타격 능력을 갖고 있다.
양국의 F-35A는 한팀을 이뤄 우리 영공을 침범한 가상의 적기와 순항미사일을 요격·격추하는 방어제공임무(DCA)를 숙달했다.

이와 관련 북한은 올해 들어 모두 5차레에 걸쳐 순항미사일을 발사하는 등 무력도발을 계속하고 있다.

F-35A 조종사 박영민 소령(진)(31)은 "상호 전술과 노하우를 긴밀하게 교류하면서 연합작전 수행능력과 팀워크를 강화할 수 있었다"라며 "이를 바탕으로 즉·강·끝(즉시·강력하게·끝까지) 응징태세를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라고 밝혔다.

미 F-35A 조종사 카일 설리반 대위(29)는 "한미 양국의 연합훈련은 한미동맹 강화를 위해 필수적"이라며 "이번 훈련을 통해 한미 연합방위태세가 더 굳건해질 것이라 믿는다"라고 말했다.

pej86@news1.kr

이시간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