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카오 블록체인', 이르면 6월 출범…"스테이블코인·AI 디앱 확보할 것"

재테크

뉴스1,

2024년 2월 23일, 오후 02:12

23일 서울 강남구에서 열린 '쟁글 파운데이션위크'에서 김우석 핀시아 재단 이사(왼쪽)와 서상민 클레이튼 재단 이사장이 참여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카카오 표'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과 네이버 계열사 라인의 블록체인 플랫폼 핀시아의 통합이 확정된 가운데, 통합 블록체인(가칭 드레곤체인)을 기반으로 하는 스테이블코인과 인공지능(AI) 디앱(탈중앙화 애플리케이션)이 나올 전망이다.

또 통합 가상자산 'PDT(가칭)'가 나오는 시점은 오는 6월 말이 될 것으로 보인다. 기술적 통합도 이때 이뤄진다.

23일 가상자산(암호화폐) 업계에 따르면 클레이튼과 핀시아 양 재단은 이번주 블록체인 통합을 위한 태스크포스(TF) 구성을 완료했다. 또 통합 후 시너지를 내기 위한 계획을 세우고, 이 같은 계획을 이날 '쟁글 파운데이션 위크'에서 발표했다.

이날 발표를 맡은 서상민 클레이튼 재단 이사장과 김우석 핀시아 재단 이사는 클레이튼 및 핀시아가 각자 강한 분야로 역할을 나누고, 통합 블록체인을 위한 시너지를 도모하겠다고 밝혔다.

우선 클레이튼은 기관 수요를 위한 블록체인 인프라를 구축한다. 올해 미국에서 비트코인 현물 상장지수펀드(ETF)가 승인된 이후 기관투자자의 수요가 더 커질 것으로 보고, 이를 위한 인프라 구축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동시에 탈중앙화금융(디파이) 서비스들을 위한 인프라도 강화한다.

무엇보다 클레이튼은 통합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하는 스테이블코인을 발행할 예정이다. 서 이사장은 "그동안 클레이튼이나 핀시아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하는 스테이블코인이 있기는 했지만, (시가총액) 규모가 작아서 글로벌 시장에서 많이 사용되지는 못했다"며 "통합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하는 스테이블코인을 출시하겠다"고 밝혔다.
핀시아는 인공지능(AI) 분야 디앱을 발굴하는 데 집중한다. 최근 AI와 블록체인 기술 간 결합이 본격화되고 있는 만큼, AI 디앱 확보가 통합 블록체인 생태계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이란 구상에서다.

김 이사는 "AI와 블록체인은 단연코 같이 간다"며 "AI 분야 디앱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라인넥스트에서 이미 AI 분야 소셜 서비스, 게임 등을 개발 중인 만큼 해당 서비스들도 통합 블록체인에 온보딩시킬 계획이다.

이날 양 재단을 이끄는 두 리더는 클레이튼과 핀시아 간 시너지가 얼마나 발휘될 수 있는지 강조했다.

서 이사장은 "카카오톡과 라인을 합하면 2억5000만명 이상의 '접근 가능한' 이용자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유저 기반을 토대로 아시아 시장의 기회를 잡겠다는 게 두 재단의 목표다. 통합 재단은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설립한다.

두 블록체인 플랫폼이 기술적으로 통합되고, 클레이(KLAY) 및 핀시아(FNSA)가 통합 토큰(PDT)으로 스와프되는 시점은 오는 6월 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서 이사장은 <뉴스1>에 "최대한 상반기 중 통합을 마무리 할 예정"이라며 "이번주 통합을 위한 TF 구성을 완료했기 때문에 아부다비 상주 인력 등은 향후 논의를 통해 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hyun1@news1.kr

이시간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