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풀이냐 뮌헨이냐...'유럽 최고 인기' 알론소 감독의 답은? "질문은 정상적이야..."

스포츠

OSEN,

2024년 2월 23일, 오후 03:16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정승우 기자] "미래에 대해 더 하고싶은 말은 없다."

독일 '스카이 스포츠'는 23일(이하 한국시간) "사비 알론소(43)가 미래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바이어 04 레버쿠젠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라고 전했다.

바이에른 뮌헨은 21일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이번 여름까지만 토마스 투헬 감독과 동행한다. 당초 계약은 2025년 6월까지다. 그러나 2024년 6월 계약을 종료하기로 상호 합의했다"라고 공식 발표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2023-2024시즌 공격엔 해리 케인, 수비엔 김민재를 영입하며 월드 클래스 선수들을 확보한 뮌헨은 크게 휘청이고 있다. 투헬 감독의 2번째 시즌으로 안정감을 더해야 하는 뮌헨은 오히려 더 흔들리고 있다.

DFL-슈퍼컵에서 RB 라이프치히에 0-3으로 대패하더니 DFB-포칼에선 3부 리그 클럽 1. FC 자르브뤼켄에 1-2로 패해 탈락했다.

분데스리가 선두를 바이어 04 레버쿠젠에 내주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까지 8강 진출이 불투명해진 상황, 투헬 감독을 향한 의문은 점점 커져가고 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뮌헨은 지난 2012-2013시즌부터 무려 11시즌 연속 리그 우승에 성공했다. 1위 자리에서 밀려난 것은 크게 이례적인 일이다. 여기에 일부 주축 선수들과 불화설까지 돌고 있어 뮌헨은 투헬과 이번 시즌까지만 함께하기로 결정했다.

이후 차기 감독이 필요한 상황, 알론소가 다시 언급됐다. 지난 2017년 뮌헨에서 은퇴한 알론소는 레알 소시에다드 B팀에서 감독 커리어를 시작했다. 그는 2022년 레버쿠젠의 지휘봉을 잡았다. 지난 시즌 리그 6위로 시즌을 마친 알론소는 20223-2024시즌 레버쿠젠을 유럽 5대 리그 유일의 무패 팀으로 이끌고 있다.

뮌헨만 알론소를 원하는 것이 아니다. 리버풀도 그를 원한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리버풀은 지난 1월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위르겐 클롭 감독은 2023-2024시즌 종료 후 구단을 떠나겠다고 밝혔다"라며 클롭과의 이별을 공식 발표했다.

클롭 감독은 지난 2001년 FSV 마인츠 05에서 선수 생활을 마무리한 뒤 곧바로 지휘봉을 잡아 감독 커리어를 시작했다. 이후 2008년 보루시아 도르트문트를 이끌며 분데스리가 우승 2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준우승 1회를 기록하며 전 세계에 이름을 알렸다.

이후 클롭은 2015년 리버풀에 부임, 현재까지 구단을 이끌고 있다.

클롭은 리버풀을 지휘하며 프리미어리그 우승 1회(2019-2020), FA컵(2021-2022), EFL컵(2021-2022),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2018-2019) 등 총 7개의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시즌 종료와 동시에 새 감독이 필요해진 두 팀은 알론소 감독을 주시하고 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보도에 따르면 알론소는 "내 미래에 대해 궁금한게 많겠지만, 더 할 말이 없다"라며 조심스럽게 답했다. 그는 "난 현재 레버쿠젠의 감독이며 이건 확실하다. 미래에 대해 더 하고싶은 말은 없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는 "질문은 정상적이다. 그러나 이 질문에 내가 답할 수 있는 건 아니다. 모든 것은 가설일 뿐이다. 많은 이야기가 나왔지만, 나에겐 평범한 일주일이었다. 우린 조용했고 평범하게 훈련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린 매우 좋은 상황이며 이 상태를 유지해 앞으로 나아가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reccos23@osen.co.kr

이시간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