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 기업혁신파크 2030년 완공 목표…“성공위해 지역 산업 연계도 필요”

경제

뉴스1,

2024년 2월 23일, 오후 04:14

거제 기업혁신파크 조감도.(국토교통부 제공)
정부가 기업혁신파크 선도사업으로 경남 거제 장목관광단지를 선정하면서 지역 경제에 미칠 영향에 이목이 쏠린다. 기업혁신파크는 민간기업의 주도하에 투자와 개발이 이뤄지는 기업도시를 말한다. 기존 기업도시 지원 혜택뿐만 아니라 기업과 지방자치단체 수요를 반영한 개발규제 완화와 여러 지원을 받게 된다.

23일 국토교통부 등에 따르면 거제 기업혁신파크는 기존 장목관광단지 125만㎡에서 47만㎡를 확장한 172만㎡ 부지에 2030년까지 총사업비 1조4000억 원을 투입하는 사업이다. 3대 앵커 사업으로는 케어, 디지털, 아트가 선정됐다. 거제 기업혁신파크의 생산유발효과는 2조4720억 원, 부가가치 유발효과는 1조405억 원, 고용유발효과는 1만6218명이다.

전문가들은 거제 기업혁신파크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거제도 현지의 주력산업 연관성, 더 파격적인 인센티브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현수 단국대 도시계획부동산학부 교수는 "거제도는 육상교통도 좋고 인근에 가덕도 신공항도 추진중이라서 향후 접근성이 획기적으로 좋아질 가능성이 있다"면서도 "3대 앵커사업과 관련한 거제시의 사업과 결합이 돼야 부산이나 수도권 사람들이 와서 거주도 하고 소비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진형 한국부동산경영학회장(경인여대 교수)은 "기업이 지역에 자리를 잡기 위해서는 현재 인센티브보다 더 파격적인 법인세 감면 등의 파격적인 인센티브가 더 필요하다"며 "이런 것이 있어야 기업의 이전 의지를 더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은형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은 "기업혁신파크도 일종의 클러스터처럼 작용해야 하는데 현재 지역 주력산업인 조선업과 직·간접적 연결이 있어야 한다"며 "관련해 대기업의 협력사나 설계나 연구개발(R&D) 업체 등을 키우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외부자본이 얼마나 잘 들어올 수 있느냐도 관건으로 지목됐다. 송승현 도시와경제 대표는 "기업이 유치되고 잘 성장하기 위해서는 외부자본이나 투자가 잘 들어와야 한다"며 "지자체나 정부에서 인센티브를 더 늘리고 규제도 풀어주고 해야 개발 시 효용성이 좀 올라갈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현재 기업혁신파크 선도사업에 다양한 지원과 심의 간소화 등을 통해 사업 진행 속도를 높일 방침이다.

이상주 국토교통부 국토도시실장은 "찾아가는 전문가 컨설팅 등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고, 각 부처에 흩어져 있던 심의도 간소화할 것"이라며 "거제의 경우 큰 기업이 필요한 부분이 있어서 그런 면을 보완하면서 절차를 최대한 빨리 완료해 정부 임기 내에 첫 삽을 뜨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dkim@news1.kr

이시간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