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감독 문제 아냐! 진짜 문제는 KFA의 졸속 프로세스 + 밀실 진행

스포츠

OSEN,

2024년 2월 23일, 오후 04:05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OSEN=이인환 기자] 선수에 이어 다음은 아직 선임하지도 않은 한국 감독이 방패막이다. 

한국 축구의 표류가 이어지고 있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 경질 이후에도 대한 축구협회(KFA)는 엉망진창인 프로세스와 K리그 무시로 논란을 야기했다. 여기에 이제는 밀실 야담으로 감독 선임을 처리하려고 하는 상황이다.

지난 21일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신문로에 위치한 축구회관에서 전날(20일) 선임된 정해성 신임 전력강화위원장 주재하에 비공개 1차 전력강화위원회 회의를 진행했다.

정몽규 KFA 회장은 앞서 16일 대표팀 사안 관련 긴급 임원회의 진행, 클린스만 감독의 경질을 공식 발표했다. 그는 "클린스만 감독은 대표팀의 경쟁력을 이끌어내는 경기 운용, 선수 관리, 근무 태도 등 우리가 기대했던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라며 그 이유를 밝혔다.

[OSEN=최규한 기자]이후 KFA는 20일 정해성 전력강화위원장을 새롭게 선임하고 21일 1차 회의를 진행했다. 팬들은 정 위원장을 비롯해서 KFA 관계자에 '국내 감독' 발언으로 불타고 있다. 한국 축구 팬들이 한국 축구 감독 선임의 선임설에 강한 불만을 나타내는 것은 크게 두 가지 이유가 있을 것이다.

먼저 감독 후보로 거론되는 감독들이 K리그 현직 사령탑이다. 유력 후보로 거론되는 감독들 신태용 인도네시아 감독이랑 최용수 전 강원 FC 감독을 제외하곤 모두 K리그서 지휘봉을 잡고 있다. K리그 개막이 코 앞인 시점에서 자국 리그 사령탑을 '대표팀 경쟁력이 우선'이라고 빼가려는 발상 자체가 구태 그 자체다.

K리그 관계자들은 제대로 된 이야기 없는 3월 A매치 대표팀 '정식' 감독 선임 강행 시도에 대해서 당혹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 관계자는 "문제가 되는 규정에 대해 부인하지만 애시당초 의도가 없으면 나올 수 없는 이야기들 아니냐"라고 쓴웃음을 보이기도 했다.

[OSEN=최규한 기자]실제로 K리그 개막을 앞두고 있지만 대표팀 이슈로 인해 모든 관심 거리가 매몰되고 있다. K리그 미디어데이에서도 대표팀 관련 질문이 나올까봐 우려할 정도다. 한국 축구의 기반인 K리그를 오히려 대표팀이 가려버리는 상황이다.

K리그에 대한 민폐도 있지만 가장 큰 문제는 KFA의 프로세스에 대한 신뢰가 없는 것이다. 클린스만 선임 과정서 KFA는 절차를 무시했다는 지적을 계속 받아왔다. 여기에 정몽규 KFA 회장은 클린스만 감독 역시 파울루 벤투 감독과 마찬가지로 프로세스를 뽑았다고 자신을 옹호했다.

하지만 클린스만 감독이 현지서 한 인터뷰서 "월드컵 직후에 농담으로 원래 친분이 있던 정몽규 회장한테 감독 필요하면 나 데려가"라고 말했더니 "따로 미팅을 잡아서 그때부터 이야기했다"고 전혀 상반된 내용을 이야기한 것이 알려졌다.

말 그대로 정몽규 회장의 신뢰성과 KFA의 감독 프로세스가 비정상적으로 돌아간다는 것을 암시하는 내용이다. 안 그래도 KFA에 대한 신뢰가 무너진 상태였지만 경질 기자 회견에서도 거짓을 이야기했다면 과연 후임 감독 선임 과정을 누가 믿고 신뢰하겠는가.

그럼에도 불구하고 해당논란에 대해서 KFA는 공식 입장 대신 침묵으로 대응하고 있다. 그리고 후속 조치는 투명함 대신 밀실로 감독을 정하려고 하고 있다. 앞서 KFA는 오는 24일 2차 전력강화위원회에서 회의를 연다면서 이후론 미디어 업무를 진행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앞서 21일 1차 전력 강화위원회 개최 이후 정 위원장이 마이크를 잡고 취임 소감을 짧게 전한 뒤 차기 한국 축구대표팀 사령탑 선임 관련해 논의된 사항을 전달했다. 질의응답 시간도 가졌지만 여러 발언으로 인해 논란만 커졌다.

그러자 KFA는 2차 회의 때부턴 브리핑을 없앤다고 통보하면서 “최종결과(차기 감독 선임 결과) 도출 시 미디어 간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그리고 그때서야 각 차수별 회의 내용 경과 보고도 함께 하겠다고 일방 통보했다.

1차 회의 브리핑 때 협회 관계자는 “앞으로 2~4차례 회의가 더 진행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회의가 진행되더라도 내용을 공개 없이 결과를 내고 난 다음에 알리겠다는 말은 밀실로 소수의 인원으로 원하는 결과를 내겠다는 것이다.

그러나 미디어 브리핑에서 여러 가지 논란이 도출되자 투명한 소통으로 문제점을 개선하기 보다는 소통 자체를 막아서 아예 논란을 봉쇄하려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어느 좋은 감독이 뽑아도 국민들의 신뢰를 얻을 수는 없다.

[OSEN=최규한 기자]
결국 핵심은 한국 감독이냐가 아니다. 한국 감독이 정말 합리적인 소통과 인터뷰 그리고 제대로 된 절차를 통해 뽑았다면 비판 대신 지지해야 한다. 하지만 지금 KFA는 자신들의 엉망진창인 선임 프로세스와 밀실 야담을 한국 감독들을 방패막이로 무마시키는 것에 불과하다. /mcadoo@osen.co.kr

이시간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