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제경영' 효성그룹, 2개 지주로 분할…3남 조현상 독립 준비(종합)

경제

뉴스1,

2024년 2월 23일, 오후 05:00

조현준 효성 회장(왼쪽), 조현상 효성 사장(오른쪽). © News1
효성(004800)그룹이 첨단소재와 모빌리티 부문 등 일부 사업을 떼어내 신설 지주회사 '효성신설지주'(가칭)를 설립한다. 조석래 명예회장의 장남인 조현준 효성 회장은 기존 그룹 사업을 이끌고 3남인 조현상 부회장이 신설 지주사를 이끄는 '독립경영체제'로 사실상 승계 작업이 마무리되는 모습이다.

㈜효성은 23일 이사회를 열고 효성첨단소재(298050)㈜를 중심으로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 효성 홀딩스 USA, 효성토요타㈜ 등 6개 사에 대한 출자 부문을 인적 분할해 신규 지주회사 ㈜효성신설지주(가칭)를 설립하는 안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6월 임시 주주총회에서 회사 분할이 승인되면 7월 1일자로 존속회사인 ㈜효성과 신설 법인인 ㈜효성신설지주 2개의 지주회사 체제로 재편된다. 분할 비율은 순자산 장부가액 기준 ㈜효성 0.82 대 ㈜ 효성신설지주 0.18이다.

신설 지주사는 3남 조현상 부회장이 이끈다. 산하 6개 계열사는 △효성첨단소재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HIS) △효성홀딩스USA △효성토요타 △ 광주일보 △비나 물류법인이다. 조 부회장이 이미 독립 경영하고 있는 모빌리티 플랫폼 사업 부문 등을 포함하면 신설 지주의 매출 규모는 7조 원대, 글로벌 거점 숫자는 90여 곳에 이른다.

신설 지주사의 사업은 글로벌 소재사업과 물류 등 신성장동력에 집중될 전망이다. 효성첨단소재는 △세계시장 점유율 1위 내연기관 및 전기차용 타이어코드 제품 △세계시장 점유율 2위 수소에너지용 탄소섬유와 방산 조새인 아라미드, 시트벨트, 에어백, 모빌리티 인테리어 등을 보유한 글로벌 첨단소재 기업이다.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은 스토리지, 정보통신기술(ICT), 클라우드 사업 등을 영위하는 디지털전환(DX) 및 인공지능(AI) 분야 데이터 솔루션 전문기업이다. 신설 지주사는 글로벌 공급망 관리(SCM) 솔루션 사업도 맡을 예정이다.

두 지주사는 독립경영체제로 각자 맡은 사업을 이끌 예정이다. 장남 조현준 회장은 존속회사인 ㈜효성을 맡아 기존 사업회사들의 책임 경영을 강화한다. 신설 지주사의 이사회는 사내이사로 조현상 부회장(대표이사)을 비롯해 △안성훈 효성중공업 부사장(대표이사) △신덕수 ㈜효성 전무가 선임됐다.

재계에서는 이번 지주회사 신설로 조현준·조현상 두 형제의 각자 독립경영 체제 전환이 마무리 수순에 접어들었다고 보고 있다. 조 명예회장의 차남인 조현문 미국 변호사는 2014년 형인 조현준 회장과 그룹 경영진 등을 횡령·배임 혐의로 무더기 고발한 사건 이후 그룹 후계구도에서 멀어졌다.

효성 관계자는 "지주회사별로 사업 분야와 관리 체계를 전문화하고 적재적소에 인적·물적 자원을 배분해 경영 효율화를 꾀할 방침"이라고 했다.

dongchoi89@news1.kr

이시간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