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가평' 최춘식 "불출마…밑바닥부터 커온 정치 여기까지"

정치

뉴스1,

2024년 2월 23일, 오후 04:59

최춘식 국민의힘 의원이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표 주재 정개특위 선거구 획정 관련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4.2.2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최춘식 국민의힘 의원이 23일 "22대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최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의 총선 승리와 공천 혁신, 윤석열 정부의 성공과 대한민국의 발전을 위해 저부터 저 자신을 내려놓고자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 의원은 "이제는 저보다 더 잘할 수 있는 후배들에게 맡기고자 한다"며 "밀바닥부터 커온 저의 정치는 오늘 여기까지"라고 했다.

이어 "아무런 원망도 없고 아무런 후회도 없다"며 "대의를 위해서 개인적인 욕심은 과감히 버리겠다"고 강조했다.

최 의원은 4.10 총선을 앞두고 자신의 지역구인 경기 포천·가평에 공천을 신청해 재선에 도전했다. 최 의원 지역구는 현재 공관위의 공천 발표 미정 지역 중 하나다.

최 의원 지역구에는 허청회 전 대통령비서실 정무수석실 행정관, 김용태 전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을 포함해 총 7명의 후보자가 공천을 신청했다.

최 의원은 지도부와 사전 교감이 있었는지를 묻는 말에 "누구에게도 물어보지 않았다"며 "제안을 받고 물러난 것은 아니다. 조금의 교감도 없었다"고 말했다.

총선에 불출마하는 대신 국민의힘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인 국민의미래로 당적을 옮겨 의원 수 확보에 도움을 줄 가능성에 대해선 "전혀 제안받은 것이 없다"며 "비례대표는 특수한 전문성이 있어야 하는데 저는 가지고 있지는 않다"고 답했다.

현역 의원 중 공천 신청을 했다가 불출마 선언을 한 건 박대수·윤두현 의원에 이어 최 의원이 세 번째다.

b3@news1.kr

이시간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