男 탁구대표팀, 덴마크 꺾고 세계선수권 4강 진출...준결승서 중국과 맞대결

스포츠

MHN스포츠,

2024년 2월 23일, 오후 05:05

대한민국 탁구 남자대표팀의 임종훈
대한민국 탁구 남자대표팀의 임종훈
(MHN스포츠 금윤호 기자) 대한민국 남자 탁구대표팀이 덴마크를 누르고 4회 연속 세계선수권대회 준결승에 진출해 세계 최강으로 꼽히는 중국과 결승행을 놓고 맞붙게 됐다.

임종훈과 안재현(이상 한국거래소), 장우진으로 팀을 구성한 한국(5위)은 23일 부산 벡스코 특설 경기장에서 열린 BNK부산은행 2024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 8강에서 덴마크(20위)를 3-1로 꺾었다.

승리를 한국은 최소 동메달을 확보했다. 세계선수권대회는 3, 4위 결정전이 없어 준결승에서 패한 두 팀 모두에게 동메달을 수여한다. 이에 따라 한국은 2016년과 2018년, 2022년에 이어 4회 연속 메달 획득에 성공했다.

이날 한국은 1단식에서 임종훈이 안데르스 린드를 3-1(11-8, 11-8, 9-11, 14-12)로 기선을 제압했다. 그러나 2단식에서 장우진이 요나탄 그로트에게 1-3(9-11, 9-11, 11-5, 3-11)로 패했다.

23일 열린 2024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 남자 8강전에서 임종훈이 득점하자 기뻐하는 한국 대표팀 선수들
23일 열린 2024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 남자 8강전에서 임종훈이 득점하자 기뻐하는 한국 대표팀 선수들

자칫 분위기가 넘어갈 뻔 했지만 3단식에 나선 안재현은 특유의 공격 탁구로 마르틴 안데르센을 3-0(11-2, 13-11, 11-7)으로 완파하면서 리드를 되찾았다.

이어 4단식에서 임종훈이 그로트를 3-1(9-11, 12-10, 11-6, 11-8)로 승리하면서 한국에 준결승 진출권을 안겼다.

준결승에 오른 한국은 8강전에서 난적 일본을 3-0으로 제압한 중국과 결승 진출 티켓을 놓고 어려운 승부를 펼치게 됐다. 한국과 중국의 준결승전은 오는 24일 펼쳐진다.

한편 전날 열린 여자부 8강에는 전지희(미래에셋증권), 신유빈(대한항공), 이시온(삼성생명)이 나섰으나 중국에 막펴 2012년 도르트문트 대회 이후 12년 만에 노메달의 아쉬움을 겪었다.

 

사진ⓒMHN스포츠 박태성 기자, 연합뉴스

이시간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