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환 막아야" 경산 윤두현 경선 포기…국힘 현역 4명 불출마

정치

뉴스1,

2024년 2월 23일, 오후 05:27

최춘식 국민의힘 의원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표 주재 정개특위 선거구 획정 관련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4.2.2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22대 총선을 47일 앞둔 23일 국민의힘에선 두 명의 현역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했다. 장제원·김웅 의원에 이어 불출마를 선언한 국민의힘 현역은 4명이 됐다.

경북 경산이 지역구인 윤두현 의원은 이날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국민의힘의 텃밭인 대구·경북(TK) 지역구 현역의원의 불출마는 이번이 처음이다.

윤 의원은 "우리 당에서 오래 한 분이 무소속으로 나오는 상황에서 당내 경선을 한다고 하면 붐업 (효과)도 있지만, 내부 세력 간 갈등으로 전력 악화로 이어질 수 있다"며 "무소속 후보에게 (승리를) 헌납하는 결과가 생길 수 있어 그걸 막아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경산 지역에는 친박(박근혜) 좌장으로 불렸던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가 무소속으로 출마했다.

윤 의원은 또 "이제는 쇄신을 통해 분열된 지역을 봉합하고 깨끗한 정치 문화를 기반으로 경산의 새로운 미래를 열어나가야 한다"며 "저는 출마하지 않지만 다가오는 총선에서 국민의힘의 승리를 위해 제 모든 힘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윤두현 국민의힘 의원. 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경기 포천·가평이 지역구인 최춘식 의원도 불출마를 공식화했다. 국민의힘 수도권 의원 중 김웅 의원에 이어 두 번째 불출마다.
최 의원은 "국민의힘의 총선 승리와 공천 혁신, 윤석열 정부의 성공과 대한민국의 발전을 위해 저부터 제 자신을 내려놓고자 한다"며 "많은 일들을 이어서 해야 하지만 이제는 저보다 더 잘할 수 있는 후배들에게 맡기고자 한다"고 했다.

그는 "저의 정치는 오늘 여기까지로 아쉽기도 하고 슬프기도 하지만 대의를 위해 개인적인 욕심은 과감히 버리겠다"면서 "제 자신부터 혁신의 대상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에서 포천·가평 지역 공천 신청자는 최 의원을 제외하면 김용태 전 최고위원,권신일 전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기록위원회 기록위원 등6명이 있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전체 공천 접수 지역 242곳 중 이날까지 단수 공천 101곳, 경선 지역 74곳, 우선추천(전략공천) 지역 9곳을 결정하는 등 전체 공천 작업의 76%를 마무리했지만 컷오프(공천 배제) 대상에 지역구 현역의원은 한 명도 없다. 비례대표인 서정숙·최영희 의원만 컷오프됐다.

이 때문에 국민의힘의 공천 과정을 두고 잡음이 없다는 평가와 함께 '현역의원 불패'라는 비판도 제기되는데 지역구 의원들의 불출마는 인적 쇄신의 기회가 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현재 보류 지역으로 결정된 지역구 의원 중 일부도 총선 불출마를 선택할 수도 있다. 경북 군위·의성·청송·영덕이 지역구인 김희국 의원은 공천 신청을 하지 않아 불출마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goodday@news1.kr

이시간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