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깨동무' 한동훈·원희룡 "이재명과 우리 인생 비교해달라"(종합)

정치

뉴스1,

2024년 2월 23일, 오후 05:41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오후 인천 지하철 1호선 박촌역을 찾아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인천 계양(을) 지역에 출마한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과 주먹을 불끈 쥐며 발언하고 있다. 2024.2.23/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인천 계양을을 찾아 이곳에 출마한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을 만났다. 한 위원장은 "우리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인생을 비교해 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한 위원장과 원 전 장관은 이날 오후 인천 계양구 박촌역에서 계양산 전통시장, 계산역 사거리를 차례로 방문하며 지역 민심을 공략했다. 이날 방문에는 배준영 인천시당 위원장, 윤형선 전 당협위원장, 원 전 장관 후원회장을 맡은 축구선수 이천수 씨 등이 함께 했다.

한 위원장은 첫 일정인 박촌역에서 "우리 인생을 봐달라. 우리는 뭔가 이루기 위해 최선을 다해온 사람"이라며 "인천 계양의 발전을 위해 이재명과 원희룡 중 누가 맞나. 누가 인천 계양 동료시민의 삶을 진짜 발전시킬 수 있겠나. 원희룡이고 국민의힘"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의힘은 인천에서 바람을 만들어 전국에서 승리하겠다"며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인 '국민의미래'에 대해 "국민의힘 입장에서 우리 이름을 걸고도 낼 수 있는 좋은 분들을 선택할 수 있도록 책임지고 하겠다"고 했다. 한 위원장은 발언 도중 여러 차례 원 전 장관의 어깨에 팔을 올렸다.

원 전 장관은 이 대표를 겨냥해 "누구는 말로만 하고 사실 지역발전에 대해서 아무것도 한 게 없다는 게 지역 주민들의 하나같은 이야기"라며 "정치도 주민들을 위한 게 아니라 자기만 살기 위한 정치로 불신이 극에 달했다. 우리는 다르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이후 계산 전통시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두 사람의 방문에 시장은 사람들로 가득 들어찼다. 시장에서는 한 위원장과 원 전 장관의 이름을 연호하는 소리가 들렸다. 두 사람은 시장 상인들, 시민들과 함께 연이어 사진을 찍으며 지역주민들과 소통했다. 또한 상인들이 건네주는 치킨 등을 나눠 먹었고, 족발, 반찬, 순대 등을 직접 구매하기도 했다.

한 위원장과 원 전 장관은 시장 상인들과 약 30분간 간담회도 진행했다. 두 사람은 현장을 돌아다니면서 수차례 어깨동무를 하며 친근한 모습을 보였다. 시장 방문을 마친 두 사람은 퇴근 인사를 위해 계산역으로 이동했다.

pkb1@news1.kr

이시간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