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권단, 태영건설에 4000억원 지원…외담대 452억원도 해소

경제

뉴스1,

2024년 2월 23일, 오후 06:37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태영건설 본사 모습.© News1 민경석 기자
은행권이 워크아웃(기업 구조 개선)에 돌입한 태영건설(009410)에 4000억원 규모의 신규자금을 지원한다. 태영그룹 측이 유동성 확보를 위해 매각 등을 진행하는 사이 일시적으로 발생하는 자금 공백을 메우기 위해서다.

23일 산업은행은 이날 제2차 금융채권자협의회에 부의한 모든 안건이 오후 6시 기준으로 75% 이상의 금융채권자 찬성으로 가결 요건을 충족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은행권이 태영건설에 4000억원을 지원하는 방안이 확정됐다. 이번에 투입되는 신규 자금은 원활한 워크아웃을 위해 부족한 자금을 단기 마이너스 대출을 통해 지원하는 취지다. 금리는 연 4.6%, 대출 기한은 5월 말까지다.

채권단은 4000억원 지원 조건으로 지주사 티와이홀딩스가 보유한 SBS 주식 556만6017주와 윤석민 TY홀딩스 회장 및 윤세영 창업 회장이 보유한 티와이홀딩스 지분 각각 1282만7810주, 26만6955주를 비롯해 태영건설이 보유한 부동산과 비상장사 블루윈 주식 등을 담보로 잡았다.

투입자금은 산업은행이 전부 지원하되, 추후 손실이 발생한다면 은행권이 손실을 분담하는 방식으로 마련됐다. 분담 비율은 산업은행이 49.66%로 가장 크고, 이어 하나은행 16.4%, 농협은행 13.2%, 우리은행 11.31%, 신한은행 6.29%, 국민은행 3.14% 순서다.
아울러 채권단은 태영건설 협력사 대금지급 등을 위해 452억원 규모의 외상매출채권담보대출(외담대) 할인분 미상환분을 조기상환하기로 결의했다.

이에 더해 이번 채권자협의회에서는 4000억원 한도의 신규 보증을 제공하는 안건도 결의됐다. 건설공제조합이 신규 보증을 지원하고 필요시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신규 분양 보증을 지원한다.

산업은행 측은 "모든 의안이 가결됨에 따라 기업개선계획 수립 시까지 부족자금 대응 및 영업활동 지원으로 태영건설의 원활한 경영정상화 추진이 가능하게 됐다"며 "외담대 할인분 상환에 따른 한도 내 회전운용으로 협력사의 애로사항도 해소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채권단의 신규자금 지원 등과 병행하여 태영그룹도 블루원 자산유동화 등 자구계획을 진행 중이다. 2월 말까지 자구계획을 통해 조달한 자금을 태영건설 앞으로 대여할 예정이다.

한편 태영건설의 프로젝트파이낸싱(PF) 사업장별 대주단은 처리방안을 수립하고 있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대부분의 사업장이 2월 말까지 처리방안을 제출할 것으로 알고 있다"며 "태영건설의 실사법인은 해당 처리방안을 반영해 태영건설의 실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zero@news1.kr

이시간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