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회장, 이젠 동료들 조롱까지…의협 지도부 불신 '스멀스멀'

사회

이데일리,

2024년 6월 14일, 오후 02:39

[이데일리 송승현 기자] 의료계가 대정부 투쟁에 있어서 대한의사협회(의협)로 단일 대오를 결성한다 선언했지만, 곳곳에서 균열이 일고 있다. 의대증원 사태의 핵심인 전공의협의회 대표가 의협회장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내는 등 의협 지도부를 향한 불신의 목소리도 나온다. 이런 중에 의협회장은 자신과 뜻을 같이하지 않겠단 동료의사들을 조롱하는 글을 올려 논란이 되고 있다.

임현택 대한의사협회장이 13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의대정원 증원사태 대응방안 논의를 위한 제4차 비공개 연석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4일 의료계 따르면 전날 대한의사협회(의협)는 강희경 서울대 의대·서울대병원 교수 비상대책위원회 회장, 임춘학 고려대의료원 교수 비대위원장 등과 함께 ‘의대정원 증원사태 대응 방안 논의를 위한 비공개 연석회의’를 가졌다.

이 회의에서 의료계는 정부와의 대화창구를 의협으로 통일하고, 향후 의대증원 문제에 있어서 의협과 단일대오로 움직이는 데 합의했다. 최안나 의협 총무이사 겸 대변인은 연석회의 후 “지금 이 순간에도 정부는 의협만 빼고 다른 단체를 개별적으로 접촉해 이 사태를 해결하려 하고 있다”며 “정부는 이제라도 의협을 빼고 이 문제를 해결하겠단 잘못된 생각을 버리고 이 사태를 해결할 방안을 조속히 논의해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지만 의협의 선언 직후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은 임현택 의협회장을 공개적으로 비난했다. 그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을 통해 “임현택 회장은 도대체 뭐 하는 사람이냐”며 “뭘 자꾸 본인이 중심이라는 것인지. 임현택 회장은 이제는 말이 아니라 일을 해야하지 않을까”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여전히 전공의와 학생만 앞세우고 있지 않냐”며 “단일 대화 창구? 통일된 요구안? 임현택 회장과 합의한 적 없다”고 썼다.

아울러 의료계 곳곳에서 의협의 집단휴진에 참여할 의사가 없다며 이탈 움직임도 감지되고 있다. 분만병원 140여 곳이 소속된 대한분만병의원협회, 대한아동병원협회, 뇌전증지원병원협의체 등이 의협이 주도하는 집단휴진에 참여하지 않음을 선언했다. 이 중 지난 13일 최용재 대한아동병원협회장은 “각 병원이 개별적으로 판단할 사안”이라면서도 “병원마다 대형 병원에서 이송된 중증·입원 환자가 많다. 아픈 아이들을 두고 현실적으로 떠날 수 없다”고 불참 배경을 밝혔다.

의협의 단일대오 선언과 무색하게 곳곳에서 파열음이 나고 있는 것 지도부를 향한 불신이 한몫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아주의대 비상대책위원회는 18일 집단휴진에 참여한다면서도 “의사단체 지도부에 대한 우려가 크다”고 부연했다.

실제 임현택 회장은 집단휴진과 관련한 파열음이 나오자 의료계 동료들을 향해서도 비난과 조롱을 일삼고 있다. 임 회장은 전날 자신의 SNS에 “전 세계 어디에도 없는 ‘폐렴끼’란 병을 만든 사람들”이라며 “멀쩡한 애를 입원시키면 인센티브를 주기도 하는 사람들”이라고 조롱했다. 대한아동병원협회가 집단휴진 불참을 결정한 데 따른 원색적 비난으로 풀이된다. 의협과 뜻을 같이하지 않는 단 이유로 소아과 의사 전체를 비난한 것이다. 이처럼 의료계 파열음으로 인해 18일 집단휴진 당일 휴진율이 높지 않을 것이란 평가도 나온다.

한편 의협은 조만간 의료계의 단일 요구안을 만들어 정부에 전달할 예정으로, 정부가 의협과 대화에 나서지 않으면 집단휴진을 강행하겠다고 경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