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구청직원인데, 장사 망하게 해줄게"…바닥에 술 버리고 큰소리[영상]

사회

뉴스1,

2024년 6월 14일, 오후 02:44

(아프니까 사장이다)

식당 바닥에 쏟아버린 맥주를 치워주자 되레 기분이 나쁘다며 "장사 망하게 해주겠다"고 협박한 남성 손님이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13일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마음이 힘드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아내와 단둘이 작은 치킨집을 운영한다고 밝힌 A 씨는 최근 가게 마감 직전에 술에 조금 취한 듯한 40~50대 남성 4명을 손님으로 받았다.

당시 A 씨가 마감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아 이용이 힘들다고 안내했음에도 이들은 "딱 30분만 먹고 가겠다"며 안으로 들어왔다.

잠시 뒤 누군가 테이블 바닥에 맥주를 쏟았는지 흥건해진 상태를 본 A 씨 아내는 혹시 모를 미끄러짐 사고를 우려해 이를 닦으러 갔다.

A 씨 아내가 "물 흘리셨냐?"고 묻자, 그중 한 명은 '모른다'는 제스처를 취했고 일행은 서로 "왜 그랬냐? 네가 그런 거 아니냐?"라며 대수롭지 않게 장난을 쳤다.

(아프니까 사장이다)

A 씨 아내가 휴지로 바닥을 청소하기 시작하자, 그중 한 명이 무언가 마음에 안들었는지 갑자기 자리에서 일어나 "가자"면서 계산하고 가게를 떠났다.

이후 남성들이 다시 가게에 들어와 바닥 청소를 하고 있던 A 씨 아내를 향해 "바닥 치우는 게 뭐 그리 대수냐?" "내가 돈 주고 사 먹는데 우리가 바닥에 오줌을 쌌냐. 맥주를 흘릴 수도 있지, 먹튀를 했나" "이런 식으로 장사하면 부자 되겠다"라고 조롱하며 소리를 지르고 삿대질했다.

주방에서 치킨을 튀기고 있던 A 씨가 고함에 놀라 밖으로 나오자, 이들은 "당신이 사장이냐? 무조건 죄송하다고 고개 숙여야 하는 거 아니냐" "나 여기 구청 직원인데 동네 모르는 사람 없다. 내가 이런 가게는 처음 본다. 바로 장사 망하게 해주겠다" 등 으름장을 놨다.

A 씨는 "저와 아내는 터무니없는 협박에 무서웠지만 순간적으로 겁나서 아무 말도 못 했다"며 "우는 아내를 달래고 CCTV를 확인하자 손님의 행동은 반복적으로 맥주를 바닥에 붓고 있었다. 실수로 흘리는 게 아닌 바닥에 일부러 뿌리는 수준이었다"고 주장했다.

(아프니까 사장이다)

실제 CCTV 영상을 보니 통로 쪽에 앉은 한 남성 손님이 술잔을 잡은 팔을 뻗고 일행들이 안 보는 사이 바닥에 술을 버렸다. 이후 또 술을 받은 남성은 다시 한번 맥주를 바닥에 버린 뒤 마시는 척 연기했다.

A 씨는 "맥주를 바닥에 일부러 붓고 아내에게 욕설과 협박하는 장면을 다시 보니 그 순간 아무것도 할 수 없었던 저 자신이 너무 초라했고 아내에게 큰 상처를 준 것 같아서 마음이 힘들다. 너무 속상하다. 이런 진상은 처음이라 무시가 답이겠지만, 어떻게 대처해야 하냐"고 토로했다.

누리꾼들은 "술 버리고 마시는 척 연기하는 거 봐라. 얼마나 거짓 인생을 살고 있는 거냐. 마시기 싫다고 말도 못 하는 찌질이", "술잔 빼기했네. 일행에게 들키니 쪽팔려서 저랬네", "증거 자료 있으니 구청 가서 면담해라", "꼭 민원 넣어라", "마시기 싫어서 마신 척 몰래 버린 거 같은데 사장님 때문에 걸렸다고 생각하니 진상 부린 것 같다" 등 분노했다.

sb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