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울산 현대모비스, '외국인 MVP 출신' 숀 롱 재영입...3년 만에 KBL 무대 복귀

스포츠

MHN스포츠,

2024년 6월 14일, 오후 03:05

2020-2021시즌 울산 현대모비스 시절 숀 롱
2020-2021시즌 울산 현대모비스 시절 숀 롱
(MHN스포츠 금윤호 기자)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가 '외국인 선수 MVP' 출신 숀 롱과 재회했다.

현대모비스는 14일 "2020-2021시즌 외국인 선수 MVP를 수상했던 숀 롱을 영입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숀 롱은 2020-2021시즌 현대모비스에서 정규리그 54경기를 뛰는 동안 평균 27분 20초를 소화하며 21.3득점 10.8리바운드 2.0어시스트를 기록했다.

맹활약을 펼친 숀 롱은 득점과 리바운드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하면서 외국인 선수 MVP와 함께 베스트5에 선정되며 해당 시즌 최고의 선수로 등극했고, 시즌 종료 후 일본 B.리그로 무대를 옮겼다.

현대모비스는 "여전히 정상급 기량을 보여주고 있는 숀 롱의 합류로 팀 컬러를 보다 확실히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며 "함지훈과 장재석, 서명진 등 기존에 함께했던 선수들은 물론 박무빈, 옥존 등 새로운 선수들과 호흡도 기대한다"고 전했다.

숀 롱은 "현대모비스에 복귀하게 돼 기쁘다"며 "현대모비스는 팬들의 열기가 대단한 팀이다. 지난 2020-2021시즌 4강 플레이오프에 그친 아쉬움을 달래고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하도록 하겠다"고 재입단 소감과 각오를 밝혔다.

 

사진=KBL, 울산 현대모비스 피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