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등 전국 100여곳에 '폭파 테러 예고' 메일…'뻥카였다'(종합)

사회

뉴스1,

2024년 6월 14일, 오후 05:05

14일 오전 9시 35분쯤 인천공항 유실물 센터 직원으로부터 "인천공항경찰단에 폭발물 설치 관련 이메일이 왔다"는 내용의 신고를 접수됐다. 사진은 해당 이메일. (독자제공) 2024.6.14/뉴스1 © News1 박소영 기자
인천국제공항을 비롯한 공공기관 등 전국 100여곳에 '폭파 테러 예고' 메일이 접수돼 경찰이 일부 수색에 나섰지만 폭발물은 발견되지 않았다.

14일 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건물에 폭발물을 설치했다"는 내용의 영문 메일이 인천공항 유실물센터, 부산대, 부산대병원 등 전국 100여곳의 기관에 발송됐다.

이날 오전 9시 45분쯤 인천공항 유실물 센터 직원이 "'전국 100여곳의 정부 기관 상대 건물에 폭탄을 설치했다'는 내용의 영문 이메일을 받았다"고 인천공항경찰단에 신고했다.
인천공항 측으로부터 첫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전국 관서에 관련 내용을 전달했으며, 해당 이메일을 받고 신고한 기관을 중심으로 수색에 나섰다.

하지만 현재까지 폭발물로 추정되는 물건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해당 메일이 허위일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앞서 지난 1월과 5월 인도에서도 유사한 사례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Ktiger@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