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워치·버즈 신제품 쏟아낸 삼성…웨어러블 생태계 강화

IT/과학

이데일리,

2024년 7월 11일, 오전 06:37

[파리(프랑스)=이데일리 임유경 기자] 삼성전자(005930)가 건강 관리 기능을 한층 강화한 신형 스마트워치 ‘갤럭시 워치7’과 야외 활동에 최적화한 ‘갤럭시 워치 울트라’, 날렵한 기둥이 있는 형태로 디자인을 변경한 무선 이어폰 ‘갤럭시 버즈3·버즈3 프로’를 한꺼번에 출시하며 갤럭시 웨어러블 생태계 강화에 나선다.

삼성전자가 새롭게 선보인 야외 활동에 최적화된 갤럭시 워치 울트라.(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10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하반기 신제품 공개 행사 ‘갤럭시 언팩 2024’를 열고 스마트워치 2종과 무선 이어폰 2종을 공개했다.

갤럭시 워치7은 전작과 비교해 건강상태 모니터링 기능이 강화됐다. ‘바이오액티브 센서’에 전작보다 다양한 종류의 발광다이오드(LED) 센서가 탑재된 덕분이다. 이에 갤럭시 워치7은 갤럭시 워치 시리즈 중 최초로 ‘최종당화산물(AGEs) 지표’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최종당화산물은 혈액 내 당이 피부로 유입돼 단백질 혹은 지질과 결합해 생성된다. 비만이나 심혈관 질환과 관련된 지표로 사용자는 자신의 건강을 보다 입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게 됐다. 또 갤럭시 워치7에는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미국 FDA(식품의약국)의 승인을 받은 ‘수면 무호흡 기능’도 최초로 탑재됐다.

삼성전자는 아웃도어용 활동을 즐기는 고객들을 타깃으로 갤럭시 워치 라인업에 ‘워치 울트라’를 추가했다. 강한 충격에 견딜 수 있도록 티타늄 프레임을 적용했고, 10ATM(수심 100미터) 방수를 지원하며 해발 고도 마이너스 500미터에서부터 최대 9000미터 높이에서도 사용 가능하다.

갤럭시 워치7은 44밀리미터(㎜), 40㎜ 두 가지 크기로 출시되며 색상은 각각 그린·실버와 그린·크림 중 선택할 수 있다. 가격은 34만9000원(40㎜ 블루투스 모델 기준)부터다. 갤럭시 워치 울트라는 47㎜ LTE 모델 1종으로 출시된다. 티타늄 그레이, 티타늄 화이트, 티타늄 실버 세가지 색상 중 선택 가능하며 가격은 89만9800원이다.
무선 이어폰 갤럭시 버즈3 프로 실버 모델(사진=삼성전자)
갤럭시 버즈3 프로 실버 모델. 날렵한 기둥인 블레이드 디자인을 채택했다.(사진=삼성전자)
무선 이어폰 신제품 갤럭시 버즈3는 오픈형인 일반 모델과 커널형인 프로 모델 2종으로 출시된다. 모두 날렵한 기둥이 있는 블레이드 디자인을 새롭게 채택했다. 기둥 부분인 블레이드를 누르거나 쓸어서 기기를 제어할 수도 있다. 버즈3 프로에는 블레이드에 라이트가 추가됐다.

버즈3 시리즈는 실시간 음성 통역 기능도 제공한다. 예컨대 이용자가 외국어 수업을 듣는 경우 버즈3 시리즈를 갤럭시 Z 폴드·플립6와 연결한 후 통역 앱의 ‘듣기 모드’ 기능을 켜면 이용자의 언어로 실시간 음성 통역을 들을 수 있다. 이용자가 ‘음악 재생’, ‘전화 수신’ 등의 단어를 말하면 버즈3 시리즈가 사용자의 음성을 인식해 해당 명령을 수행해 준다.

버즈3 시리즈는 내·외부 소리와 사용자의 착용 상태 등을 분석해 최적화된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ANC)’ 기능도 제공한다. 특히 버즈3 프로는 ‘소음 제어 최적화’, ‘대화 감지’, ‘사이렌 감지’ 기능도 제공하는데, 소리를 통해 사용자의 상태를 인식하고 적합한 소음제어 수준을 제공한다. 사이렌이 감지되거나 대화가 감지되면 소음제어 수준을 낮춰 주변 소리가 더 잘 들리게 한다. 버즈3 시리즈는 실버와 화이트 두 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가격은 버즈3와 버즈3 프로 각각 21만9000원, 31만9000원이다.

갤럭시 워치7, 워치 울트라, 버즈3, 버즈3 프로 출시일은 오는 24일이고, 사전판매는 오는 12일부터 18일까지 온라인 오픈마켓 등을 통해 진행된다.